마닐라 오카다 카지노 방문 후기 > 카지노후기

본문 바로가기

카지노후기

마닐라 오카다 카지노 방문 후기

profile_image
최고관리자
2024-01-11 19:11 392 0

본문

3c2a66953b582678c0fbbd0ce8e0e00d_1704967987_6567.webp
 

오카다 카지노에서의 첫 방문 경험을 공유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마닐라에 새로 생긴 이 카지노는 일반적인 카지노와는 확연히 다른 분위기를 자아냅니다. 무엇보다 눈에 띄는 것은 그곳의 전체적인 컬러톤인데요, 핑크색이 주를 이루고 있습니다. 이는 오카다 사장님이 핑크색을 좋아하시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모든 것이 핑크색은 아니지만, 핑크를 기반으로 한 붉은 계열과 보라 계열이 조화롭게 섞여 있어 매우 독특한 인테리어를 자랑합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블랙잭을 선호하지만, 필리핀에서는 블랙잭 게임을 하지 않는 것이 정신 건강에 좋다고 판단했습니다. 라스베가스의 시스템과는 뭔가 다른 느낌이 있었습니다. 카드가 기계에서 자동으로 계속 섞여 나오는 것, 텐카드가 몇 개 빠진 듯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바카라 게임으로 전환했습니다. 바카라는 최소 300페소에서 500페소 테이블이 있어서 적당했습니다. 이곳에서는 300, 500 페소 테이블에서 딜러가 카드를 오픈하는 시스템으로 진행되었습니다.


방문 당시, 여권을 지참하지 않으면 외국인은 리워드 카드를 만들어주지 않더군요. 필리핀 운전면허증을 가지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말이죠. 개인 롤링은 10만 페소부터 가능했고, 10만 페소 드랍에는 0.7의 롤링 커미션 rate이 적용되었습니다. 50만 페소 이상일 경우에는 rate가 1.1까지 올라갔습니다.


저는 이번 방문에서 만페소와 2만 페소를 이겨 여행 경비에 도움이 되었습니다. 배팅은 주로 천 페소씩 하다가 좋은 그림이 나오면 2천 페소로 올렸습니다. 절제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게임에 너무 몰두하지는 않았습니다. 예전 호주 생활을 하며 느꼈던 것처럼, 꾸준히 수익을 내고 자기 절제를 할 수 있다면 생활 바카라도 재미있을 수 있지만, 이는 외롭고 힘든 생활이 될 수도 있습니다. 하루에 2시간 정도 게임을 하여 만 페소 정도를 목표로 설정하고, 나머지 시간은 여행을 즐기며 보내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친구가 연구했던 시스템 베팅 방법을 공유해보자면, 기본적으로 단위는 천 페소입니다. 첫 번째 배팅에서 지면 3, 그 다음에 지면 7, 그 후에 31, 63까지 이어지며 이렇게 6번 배팅합니다. 한 번이라도 이기면 배팅 올라간 횟수 x 1천 페소를 수익으로 얻게 됩니다. 이 방법은 매력적으로 들릴 수 있지만, 연속해서 6번을 틀릴 경우 매우 높은 손실을 볼 수 있습니다. 따라서 이 방법은 매우 신중하게 사용해야 합니다.


이번 Okada 카지노 방문은 흥미로웠고, 만약 더 여유가 생긴다면 라스베가스에서도 이와 같은 방법으로 살아보고 싶습니다. 하지만 취미로 게임을 하시는 분들에게는 자신의 월급의 50% 이상을 투자하지 않는 것을 추천합니다. 감수할 수 있는 위험 안에서만 즐기는 것이 중요합니다. 자기 절제가 어려운 분들은 아예 게임을 하지 않는 것을 권장드립니다.

댓글목록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게시판 전체검색
// 모달창을 닫은 후 리로드 function close_modal_and_reload() { close_modal(); document.location.reload(); } function close_modal() { $('.modal').modal('hide'); }